'2003 1순위' 르브론이 '2019 1순위' 자이언에... "내 전화 열려있다" > Live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Live갤러리

Customer center
신북방청년미래개척단
공모전 운영사무국

TEL.
02-784-0100
E-mail.
eurasiacontest@naver.com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eurasiamember

*궁금하신 사항 문의주세요.
항상 친절하게 답변해드립니다.

Live갤러리
Home > Live갤러리 > Live갤러리
Live갤러리

'2003 1순위' 르브론이 '2019 1순위' 자이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니니 작성일19-07-11 00:01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2019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자이언 윌리엄슨. /AFPBBNews=뉴스1 전 세계 NBA 팬들의 어마어마한 기대를 받고 있는 '거물 루키' 자이언 윌리엄슨(19)이 데뷔했다. 프리시즌인 '서머리그' 첫 경기에 나섰다. 말 그대로 '인산인해'였다.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 앤서니 데이비스도 현장을 찾았다. 특히 르브론은 큰 관심을 보였다.

윌리엄슨은 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토마스 앤 맥 센터에서 열린 2019 NBA 서머리그 뉴욕 닉스전에 출전해 9분 10초를 뛰며 11점 3리바운드 1스틸을 만들어냈다. 덩크만 4방을 꽂았다.

서머리그였지만, 윌리엄슨의 출전이라는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끌었다. 1만 7500석이 매진됐다. 르브론 제임스, 앤서니 데이비스 등 특급 스타들도 현장을 찾았다. 복싱 스타 플로이드 메이웨더도 경기장에 왔다.

윌리엄슨은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에 지명된 특급 신인이다. 지난 시즌 듀크대 1학년임에도 NCAA를 호령했고, '역대 최고의 재능' 이야기까지 나왔다. 이런 윌리엄슨의 첫 공식경기. 대중의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천하의 윌리엄슨도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었다. 초반은 썩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하지만 강력한 투핸드 덩크를 포함해 덩크만 4방을 터뜨리며 위력을 뽐냈다.

2쿼터 상대 선수와 무릎이 부딪히는 일이 발생했고, 뉴올리언스는 윌리엄슨은 더 출전시키지 않았다. 현장을 찾은 팬들이 "자이언을 원한다"며 출전을 기다렸지만, 끝내 자이언은 코트를 밟지 않았다.

이날 경기를 지켜본 르브론에게 '자이언에게 조언을 해줄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이 갔다. 이에 르브론은 "나는 아직 윌리엄스를 만난 적이 없다"면서도 "내 전화는 언제나 열려있다"며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내 전화는 언제나 열려있다..소름 ㄷㄷ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북방 청년 미래 개척단] 공모전 운영사무국
Tel : 02-784-0100 | E-mail : eurasiacontest@naver.com |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 @eurasiamember
Copyright © [신북방 청년 미래 개척단] 공모전 운영사무국.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플친
-->